티스토리 뷰

넷북으로 자작 나스 (NAS) 만들기 

NAS (Network Attached Storage)는 NAS는 네트워크를 통한 데이터 저장장치로 회사에서 자료 공유 등의 목적으로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설 웹하드라고 보면 편한데, 최근에는 개인이 사용할 수 있도록 쉬운 사용법과 저렴한 가격으로 무장한 NAS 장비도 많아진 편이죠. 


요즘은 집에 데스크탑 PC에 노트북에 스마트폰, 아이패드 같은 많은 컴퓨팅 장비들이 있어서 NAS를 활용해서 개인 서버를 구축해 놓으면 좋은 점이 많습니다. 



이를테면 PC에 저장해놓은 동영상이나 음악을 파일을 복사하지 않고 스마트폰과 같은 단말기를 통해서 개인 서버에 접속해서 감상할 수도 있죠. 그 외에도 FTP 서버나 개인 클라우드 서비스도 구축할 수 있는 등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렴해졌다고 해도 여전히 개인적인 용도로 나스를 구입해서 쓰기에는 가격이 조금 부담스럽더군요. 가장 많이 사용되는 NAS 중 하나인 시놀로지 NAS도 30~50만 원가량의 가격을 지불해야 쓸만한 NAS를 구입할 수 있겠더라고요. 


그래서 직접 만들기로 했습니다. 돈이 없으면 손발이 고생해서 직접 만들어 써야죠. 이번에 NAS로 변신해줄 장비는 집 한구석에 오랫동안 방치되어 있던 넷북. 버리기도 뭣하고 쓰기에는 더 뭣하던 넷북을 NAS로 변신시켜봤는데, 과정이 조금 길긴 했지만 만족하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말을 몽땅 반납하고 구축한 나스 설치기를 정리해 보았습니다. 넷북을 이용해 자작 NAS를 구축했지만, 상용 NAS 장치도 원리는 동일하니 활용이 가능할 것 같네요. 



나스 구축을 위한 준비물 - 넷북, USB 메모리, OMV, Rufus, Gparted 


나스를 구축하기 위해 필요한 것들입니다. 


넷북은 한성 SPARQ SLX110입니다. 2010년인가 구매했던 녀석인데 ATOM N270(1.6 GHz) CPU에 2GB RAM이라 개인적인 용도의 NAS로 쓰기에는 충분한 사양입니다. Atom 프로세서라 저전력이기도 해서 하루 종일 켜놓기에도 나쁘지 않네요. 



USB 메모리는 NAS 운영체제 설치 시 부팅디스크 용으로 사용할 예정입니다. NAS 소프트웨어를 USB 부팅 디스크로 만들어야 하는데, NAS 운영체제 자체 용량은 그리 크지 않으니 용량은 2GB 정도면 충분합니다. 단, USB에 따라서 가끔씩 부팅 디스크로 포맷이 안 되는 것들이 있기도 하더군요. 


NAS 소프트웨어는 종류가 무척 많습니다. Ubuntu 같은 리눅스에 직접 FTP나 Samba 등을 설치해서 사용할 수도 있지만, 설치나 세팅이 너무 복잡해지니 상대적으로 간단한 NAS 전용 소프트웨어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후보로는 Xpenology, FreeNAS, OpenMediaVault 정도가 있더군요. 


Xpenology는 Synology(시놀로지)의 DSM(DiskStation Manager)의 오픈소스를 수정한 것으로, 사용자는 많은 편이지만 넷북에서 사용하기에는 사양을 많이 타기에 탈락했습니다. 


FreeNAS는 최신 버전에서 32bit 컴퓨터를 지원하지 않으니 탈락입니다. 역시 사양을 많이 타는군요.


OpenMediaVault 

OpenMediaVault (OMV)는 Debian Linux 기반으로 라즈베리 파이에서도 사용할 수 있을 만큼 저사양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소스 코드 관리도 잘되어 있고, 커뮤니티도 활발한 것 같더군요. 관리도 NAS 장비에서 직접 하는 것이 아니라, 웹으로 접속해서 NAS 단말기를 관리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아래 홈페이지에 관련된 설명이 잘되어 있어서 마음에 듭니다. 

http://www.openmediavault.org



Rufus 

USB 부팅 디스크를 만들기 위한 프로그램입니다. OMV 설치를 위한 ISO 파일을 다운로드하고, Rufus를 이용해서 USB 메모리를 부팅 가능한 설치용 디스크로 만들어주어야 합니다.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지만 사용하기 편하고 빠른 Rufus를 이용했습니다. 이외에도 Universal USB installer나 UNetbootin 등이 있으니 익숙한 것을 사용해도 됩니다. 



Gparted는 리눅스용 디스크 파티션 프로그램입니다. OMV를 설치하면 하드디스크 전체를 시스템 파티션으로 사용하는데, OMV 설치 후에 시스템 파티션과 데이터용 파티션을 나누기 위해 사용합니다. 자세한 사용법은 차차 진행하면서 알아보겠습니다. 


이 정도면 준비가 끝났으니 이어지는 글에서 필요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고, 설치를 위한 준비를 해보겠습니다.


공유하기 링크
TAG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edgemine.tistory.com BlogIcon Edgemine 오옷! 2016.10.13 10:0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rtbase.tistory.com BlogIcon 조묵헌 ^^;; 2016.10.14 07:56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whitestyle5.tistory.com BlogIcon 오늘만행복하자 과정이 길면 컴맹인 저는 엄두가 안나는군요ㅠㅠ 2016.10.13 17:4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rtbase.tistory.com BlogIcon 조묵헌 저는 이것저것 시도해보느라 오래 걸렸지만 실제 설치는 생각만큼 오래걸리지 않아요 ㅎㅎㅎ 2016.10.14 07: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igtree.tistory.com BlogIcon Jajune+ 대단대단 2016.10.13 21:1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rtbase.tistory.com BlogIcon 조묵헌 방문 감사합니다. ^^ 2016.10.14 07:5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rolite.tistory.com BlogIcon IT세레스 정말 대단하십니다.^^
    좋은 정보에 공감 콕 누르고 가요.^^
    2016.10.14 15:42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rtbase.tistory.com BlogIcon 조묵헌 방문감사합니다^^도움이되었다면 좋겠네요~~ 2016.10.28 08:5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blog.iroot.kr BlogIcon RootKR 아톰 N270 노트북에 XPEnology 설치해서 잘 사용했습니다.. 2016.10.16 09:4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rtbase.tistory.com BlogIcon 조묵헌 그렇군요~ 성능이 괜찮았나 보네요? 대단하십니다! 2016.10.28 08:58 신고
  • 프로필사진 seohae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nas 구축해보려고하는데 몇가지 여쭤봐도될까요?
    일단 제 넷북은 그냥 검색용으로만 쓰려고 64기가짜리 ssd로 바꿔끼워놨는데 설치가능할까요?
    가능하다면 외장하드 연결해서도 이용이 가능한건가요?
    2016.10.16 20:23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martbase.tistory.com BlogIcon 조묵헌 예~ 원래 나스는 외장하드를 잔뜩 연결해서 쓰는지라 전력문제만 없으면 괜찮을 겁니다^^ 2016.10.28 09:05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다 훌륭한 리뷰 입니다. 부디 지워지지 않고 오래 보존되서 많은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수 있었으면 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7.05.14 06:3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not.tistory.com BlogIcon 저람 좋은 글이라는 생각이 확 드네요. 이번 추석 연휴 기간동안 천천히 작업을 해봐야겠습니다~ 2017.09.30 05:59 신고
  • 프로필사진 천줄기바람 안녕하세요?
    외장하드케이스로서 고급품을 검색해 보니, 고만고만해서 포기하고 NAS를 구축하려고 합니다.
    나눔하려고 정비해 놓은, 오래된 노트북도 있는데, 용기를 얻어 도전해 보겠습니다.
    OS로 DSM을 쓰려고 검색하다가 이 글을 읽었습니다.
    유익한 정보를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2018.02.16 13:32
  • 프로필사진 삼각산노인 글 정리가 아주 산뜻합니다. 그래서 끝까지 눈을 떼지 않고 뎃글에 이르렀네요.
    'window에서 apm', 'linux server', 'iptime nas dual' 여려 동네 돌아다니다가 모두 쓸어버리고
    노트북에 희망을 걸고 있던 중 이곳에 정착할 수도 있을 것 같아 글 까지 쓰게되네요.
    원래는 내 생각들을 쓰려고 서버에 집착 했는데 결국 서버를 만들고 글을 써야하는 주객전도가 됐어요.
    정확하고 간결하고 믿을 수 있는 안내서가 꼭 필요합니다.
    앞으로 좋은 정보 부탁드립니다. 저와 같은 생각을 모든 분들을 대신해서 부탁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05.10 06:21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