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이폰을 구입하면 들어있는 이어팟은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이어폰입니다. 이어팟이 나올 당시 인체공학적 설계로 귀에 꼭 들어맞는다고 광고하던 게 기억나는데, 그 말에 맞게 귀에 꼭 들어맞는 착용감이 좋아서 거의 이것만 사용하는 편입니다. 최근 나오는 이어폰은 거의 다가 커널형 인이어 이어폰인데, 아무래도 고무 탭이 귀에 자극을 주기 때문에 조금만 오래 사용해도 귀가 아플 수밖에 없습니다.

이에 반해 이어팟은 오픈형에 가까운 외형으로 귀에 별다른 자극을 주지 않아 장시간 사용에도 무리가 없더군요. 그리고 번들 이어폰답게 저음역대와 고음역대의 균형이 잘 잡혀있는 편이라 무난하게 좋은 소리를 뽑아주는 편입니다. 덕분에 이어팟이 나온 뒤로는 이어폰은 특별히 돈을 들여서 산 적이 없습니다.



아이폰을 구입하면서 이어팟용 줄감개도 하나 구입했는데요. Quirky에서 나온 Wrapster Earbud Cord Organizer 입니다.

쿼키는 크라우드 소싱 방식으로 아이디어를 모아 제품을 개발해서 수익을 나누는 방식으로 운영되는 스타트업인데요. 랩스터 코드 오거나이저는 오랫동안 인기가 지속되고 있는 이어폰 줄 정리기 입니다.



사진에서처럼 감아놓은 채로 보관하다가 사용 시에도 분리할 필요 없이 코드를 푼 뒤 유닛부 줄을 죽 당기면 바로 사용 가능합니다. 고무 재질이라 가볍고 디자인도 세련된 편이라 목에 걸려 있어도 어색하지 않네요. 보관할 때는 다시 돌돌 감아서 보관하고요. 케이블이 숨어있는 형태라 마구잡이로 가방에 쑤셔 넣었을 때에 비해서 단선의 위험도 줄어드는 아주 편리한 제품이죠.

그리고 스마트폰 거치대로도 사용할 수 있어서 카페 같은 곳에서 충전하면서 동영상 감상하거나 할 때 다른 거 챙겨갈 필요 없어서 편리합니다.



항상 베베 꼬여서 꼬인 줄 풀다가 짜증 나서 노래 듣는 것도 귀찮으신 분들 한번 사용해 보세요. 편하고 좋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