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연한 기회에 HBS-900 짝퉁 블루투스 헤드셋을 입수하게 되었습니다. HBS-900은 LG전자에서 출시한 넥밴드 타입 블루투스 이어폰 중에서도 고가에 속하는 플래그쉽 모델인데요. 은근히 중국 쪽에서 넘어오는 짝퉁이 넘쳐나더군요. 그만큼 LG 톤 플러스 제품이 인지도나 품질이 좋다는 뜻이긴 하겠죠. 아무튼 입수하게 된 레플라카 제품을 살펴보겠습니다. 



박스 포장입니다. 그래도 이 제품은 포장박스에 LG 마크는 새겨져 있지 않네요. 박스에 LG로고가 새겨진 짝퉁도 많더군요. 오픈마켓 등에서 터무니없이 싼 가격에 거래되는 물건이라면 의심해 봐야 할 겁니다. 박스의 앞뒷면 모습입니다. 



박스를 열어보면 부속품을 담은 상자와 넥밴드 이어폰이 보입니다. 제품 형상은 LG전자의 제품과 거의 유사합니다. 



디자인은 깔끔하네요. 우측에는 음악 재생 버튼이 달려있고, 왼편에는 통화 버튼이 보입니다. 



왼쪽을 확대한 모습입니다. 충전 표시등과 마이크로 5핀 충전 포트, 그리고 이어폰 줄감개 버튼이 보이네요. 뒤로는 음량 조절용 조그 다이얼과 aptX 인증 마크가 보이는군요. 



우측으로는 전원 버튼과 앞/뒤 이동 버튼 등이 배열되어 있습니다. 


자세히 들여다봐도 LG 전자의 제품과 거의 유사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HBS-900의 특징인 줄감개도 그대로 구현이 되어 있는 걸 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페어링을 위해서는 전원 버튼만 켜면 됩니다. 그 뒤 스마트폰에서 제품을 찾아 연결만 시켜주면 됩니다. 그런데 페어링 시 표시되는 제품명이 LG HBS900입니다. ㅎㅎ 당당하네요.



며칠간 사용해본 결과 작동은 아주 무리 없이 잘 됩니다. 버튼 조작감도 좋고 마감도 좋아서 목에 걸고 다녀도 전혀 부끄럽지 않습니다. 하지만 음질은 짝퉁 특유의 웅웅 거리는 사운드, 뭉개지는 고음부와 사라진 저음부가 특징입니다. 뭐 듣기 거북하다는 소리죠. 탁하게 웅웅 거리는 사운드가 아주 심해서 오래 듣고 있기에는 힘이 드네요. 아무래도 통화용도 정도로만 쓸 수 있을 듯한데, 전화 통화하려고 이런 걸 들고 다니는 건 또 엄청 번거롭죠. 


아무튼, 하드웨어 스펙과 마감 품질을 이렇게까지 카피해 내는 걸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조만간 음질과 브랜드가 따라 올라간다면 어떻게 될지 걱정되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